본문 바로가기

국내여행/부산,대구,울산,경상도222

아름다운 연못과 정원을 가진 사찰 산청수선사 2022. 8. 24.
북면수변생태공원 금계국~노란빛황금물결 2022. 5. 23.
주남저수지유채꽃탐방로 ~노란수채화같은 유채물결 창원시 의창구 동읍 주남저수지 탐방로에 조성된 유채가 만발하였다. 창원시에서 조성한 이 유채 꽃길은 길이 1.3㎞, 폭 8m, 면적 1만400㎡의 대규모 꽃길이다 2022. 4. 13.
진해최고의 벚꽃명소 ~ 여좌천로망스다리 2022. 4. 1.
벚꽃이 만개한 경화역공원 2022. 4. 1.
통일전은행나무길[경주여행] 직선으로 뻗은 길을 따라 높고 넓은 가을 하늘과 맞닿아 있는 이 길은 전국에서도 가장 아름다운 은행나무길로 손꼽히는 곳으로 수많은 사람들이 찾는 명소로 알려졌다 2021. 11. 6.
경주보문호 선덕여왕공원핑크뮬리[경주여행] 경주보문호의 보문콜로세움 옆 선덕여왕공원에 핀 핑크빛 핑크뮬리가 자태를 뽐내고 있다 2021. 11. 6.
함안악양둑방꽃길 ~ 가을꽃대향연 악양 둑방길이나 뚝방길, 군청이 '에코싱싱로드'라고도 부르는 함안 둑방길은 이 중에서도 악양루 주변으로 자연 환경이 잘 보존돼 있는 수변공원 구간이다. 내비게이션에 악양루나 악양교를 치고 가면 쉽게 찾을 수 있다. 계절에 따라 여러가지 꽃들을 볼 수 있는 아름다운 꽃길이다 2021. 9. 20.
월성계곡사선대 [거창여행] 월성에서 황점가는 중간 도로변에서 사선담을 굽어보는 모습은 마치 자연이 창출해 낸 삼층석탑 같다. 석탑의 아래 기단에 해당되는 곳에는 전서체로 사선대라 새겨 있고 곁에 경상감사 김양순의 이름이 새겨 있다. 병자호란을 피해 월성계곡에서 마음을 씻었던 동춘당 송준길 선생이 은거한 곳이라 하여 「송기」 또는 「송대」라고 부르기도 하였다. 1909년 고종의 5남 의친왕 강이 나라가 어지러울 때 전 승지 정태균을 찾아와 머물면서 북상 위천 지방의 우국청년들과 만나 사선대 일대를 뒷날 의병의 근거지로 삼으려고 훈련장과 병사를 만들기 위하여 땅을 사들이게 하다가 들켜 서울로 끌려 갔다. 이런 까닭으로 이 대를 왕실의 선원을 기린다는 뜻이 담긴 사선대(思璿臺)라 부른 것을 대암 포갬이 4층이고 돌 위에서 신선이 바둑을.. 2021. 8. 21.